“한인 사회에 한국어 교육 굉장히 중요하다”


박준용 신임 SF 총영사 밝혀

박준용 신임 SF 총영사가 몬터레이와 새크라멘토를 방문해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준용 신임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가 지난 연말 몬터레이와 새크라멘토를 방문해 이 지역 한인들과 상견례를 겸한 간담회를 가졌다

박 총영사는 28일 몬터레이 한인회를 찾아간 데 이어, 이튿날인 29일에는 새크라멘토를 들렀다. 박 총영사는 몬터레이 한인회 임원들을 비롯한 지역 단체장과 첫 만남에서 “어제 부임을 해서 바로 샌프란시스코 한인회를 방문하고 오늘 몬터레이에 방문하게 된 것은 국익과 국민을 우리 외교의 최고 가치로 삼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국책을 따르는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박 총영사는 “총영사로서 앞으로 우리 동포사회의 권익을 위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이라고 말하며, 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혁신적인 방법 강구, 총영사관과 한인 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사업 추진, 그리고 친절하고 겸손한 자세로 일하는 친숙한 총영사관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부임 각오를 밝혔다.
영사 시절 직접 한국어 교사 경험을 한 바 있는 박 총영사는 동포사회에서의 한국어교육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언급하며, 한인회를 비롯해 한국학교, 노인회 및 지역 단체들이 모두 소통하고 도와가며 화합하는 몬터레이 교민사회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샌프란시스코 영사관은 동포, 문화, 경제 업무 등을 해나가는데 있어서 한인회 및 지역 단체장과 긴밀히 협조하고, 항상 개방된 자세로 교민들의 요구를 수용하는 친숙한 영사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히며 한인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박 총영사는 또 새크라멘토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방향에 맞춰 향후 동포들의 권익신장을 위해 총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동포사회에 좀 더 다가가고 기여하는 개방적인 총영사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또 “개인적으로 새크라멘토는 예전에 방문한 적이 있어 낮설지 않다”면서 “황금 개띠인 무술년 한해 지역 모든 한인들에게 건강과 좋은 일들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은희·홍상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