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바트역서 총격사건

바트 경찰 연관… 2명 사상

웨스트 오클랜드 바트역 인근에서 경찰이 관련된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클랜드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총격사건은 3일 오후 4시 41분경 웨스트 오크랜드 바트역 인근 7번가와 체스터 스트리트가 만나는 곳 인도에서 발생했다.

오클랜드 경찰은 총격사건이 바트(BART) 경관과 두 남자 사이에서 발생했으며, 총격사건이 일어나기 전 경관과 두 남자 사이에 언쟁이 있었다고 밝혔다.

BART 경관의 총에 맞은 두 남자는 총격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한 명은 사망했고, 다른 한 명도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건이 발생하게 된 원인이 즉각 알려지지 않자 9년전 프루트베일 바트역에서 발생했던 오스카 그랜트 총격 사망 사건과 동일한 사건이 다시 발생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2009년 흑인 남성인 오스카 그랜트(당시 22세)는 무방비 상태에서 BART 경관인 요하네스 메즐리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후 경관이 살인죄가 아닌 업무상 과실치사죄로 처벌되며 시위가 발생하는 등 주민들의 큰 반발이 일어났었다.

당시 상황을 의식한 듯 오클랜드 경찰도 알라메다 카운티 검찰청에 즉각 총격사건을 보고하고 내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경찰은 현재까지 총격사건의 원인과 연관된 경관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최정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