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전문가 칼럼] 명문대의 입학심사 과정

대부분의 학부모님들과 학생들은 과연 미국 10위권의 명문대들은 어떤 방식으로 입학심사가 이루어 지는지 궁금해 하십니다. 제가 입학관 페널 멤버로 있던 스탠포드 대학을 비롯한 소위 명문대라고 하는 대학의 입학관들은 지원 학생들이 각자의 고등학교에서의 주어진 기회를 잘 사용하여 얼마나 강한 인상을 남겼는지, 또한 학업면이든 특별 활동에서든, 한정되어 있는 상황에 주저 앉지 않고 남다른 도전을 했는지, 남을 위한 봉사활동이나 커뮤니티를 위한 일을 추진한 적이 있는지, 상을 타거나 학업대회에 도전한적이 있는지 등이 명문대에서 주의깊게 보는 점 들입니다.
스탠포드에서는 입학관들이 어떻게 입학원서를 보고 합격여부를 결정할까요?
첫째 심사과정을 거치기도 전에 탈락되는 학생들은 원서에 미비한점이 있는경우 입니다. 그래서 선생님 추천서는 잘 들어 갔는지, 학교 성적과 시험점수는 잘 제출 되었는지를 반드시 체크해야 합니다. 원서를 제출하고 나면, 각 대학에서 학생이 제출한 서류들을 체크할수있는 웹사이트를 보내주니까 여기를 수시로 들어가 보아야 합니다.
서류가 완벽하게 제출된 학생에 한에서 첫번째 입학관과 두번째 입학관을 거쳐야 합니다. 두 입학관이 모두 학생을 합격시키는데 동의 한다면, 입학 위원회에 올라가게 되며 합격, 불합격, 대기중으로 분류됩니다. 두 입학관이 둘다 합격을 동의 한경우는 대부분 합격이 됩니다. 두 입학관의 의견이 다른경우는 입학 위원회에서 회의를 통해 결정 되는데, 한명당 대략 30분에서 45분정도 소요를 해서 정하게 됩니다. 이때에 학교 성적과 시험점수도 보게 되지만, 무엇보다고 학생의 남다른점을 프로화일이나 에세이를 통해 어필해야 합격할수 있게 됩니다. 각 입학관들은 1장의 프리패스가 있어서 자신이 강력하게 합격 시켜야 한다고 지원하는 1명의 학생을 다른 입학관들이 반대 하더라고 입학 시킬수 있습니다. 그래서 학생들은 원하는 대학에서 고등학교를 방문해서 컬리지 페어를 하는경우 반드시 참석해서 세련되고 성숙한 자세와 말투로 자신을 어필하는것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입학 의원회의 심의를 통해 합격되는 학생들은 어떤 학생들 일까요? 스탠포드를 포함한 다른 명문대들은 한 학년에 뽑는 학생들이 다양한 분야를 커버할수 있도록, 각 학부및 스포츠, 예능분야와 관심분야를 골고루 합격 시키도록 하는데, 대부분 절반 가까이를 조기 입학 전형에서 뽑게 됩니다. 그래서 조기 전형으로 지원하는것이 합격률을 올리는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또 한가지는 조기 전형으로 지원한 학생의 원서는 입학관들이 좀더 시간을 많이 할애 해서 검토하기 때문에 같은원서라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검토하게 됩니다.
입학관에게 적극적인 면을 보이는것은 좋지만, 반대로 너무 자주 연락을 하고 이메일을 하는것은 오히려 역효과를 줄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부모님이 학생을 대변해서 입학관에게 연락하는것은 학생의 합격에 도움이 되기 보다는 안좋은 인상을 줄수도 있습니다. 끝까지 성심 성의껏 준비해서 많은 한인 학생들이 좋은 대학에서 기량을 맘껏 펼칠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글을 맺습니다.


크리스 김 (스탠퍼드대 교육학 박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