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한미노인회 46주년 성황리에 열려

각계 인사들 참석
오찬 겸한 축하연

SF 한미노인회가 27일 창립 46주년을 맞아 성대한 기념식을 열었다. 이경희 회장을 비롯한 노인회 합창단이 참석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한미노인회(회장 이경희ㆍ이하 SF 노인회)가 창립 46주년을 맞아 성대한 기념식을 열었다.
SF 노인회는 27일 오전 11시 샌프란시스코 한인회관(745 Buchanon St. San Francisco)에서 각계 인사들과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을 겸한 축하연을 베풀었다.
이경희 회장은 “많은 분들의 헌신 덕분에 한미노인회가 오늘날까지 발전할 수 있었다”며 “이날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주신 여러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이 참석한 주요 인사들을 일일이 소개하자 좌중의 갈채가 터져나왔다.
SF 노인회는 또 골든게이트 공원 관리구의 데이빗 버넷과 KACF 소피아 오 김 대표, 숀 박, 캐롤라인 신 등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어 회원들로 구성된 합창단이 특송 무대로 흥겨움을 더했다.
이 자리에는 박준용 SF 총영사 부부를 비롯해 정승덕 민주평통 회장, 정흠 EB한인회장, 김옥련 EB 노인회장이 축사를 통해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 시장에 출마한 제인김을 대신해 선거 캠프에서 나온 그린 장 씨가 한인들의 후원을 당부하는 인사말을 건네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스포츠부 백종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