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대기오염 심각 도시서 '대중교통 무료' 추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가 대기오염이 심각한 도시를 대상으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13일(현지시간) 독일 정부가 카르메누 벨르 유럽연합(EU) 환경담당 집행위원에게 보낸 서한을 입수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 서한에는 독일의 바바라 헨드릭스 환경부 장관과 크리스타안 슈미트 식품농업부 장관, 페터 알트마이어 총리실장이 각각 서명했다.

독일은 도심 대기질 오염이 심각해지면서 EU로부터 압박을 받아왔다.

서한에는 도심의 운행 차량 감소를 위한 대중교통 무료화와 전기차 인센티브 제공, 디젤 차량 개조 등의 조치가 포함돼 있다.

독일 당국이 제시한 대중교통 무료화 정책의 실시 도시는 본과 에센, 헤렌베르크, 로이틀링겐, 만하임 등 5개 도시다.

서한에는 이들 도시가 연방 정부의 이런 조치에 동의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11월 지방자치단체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연방 정부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10억 유로(1조3천400억 원)를 지자체에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lkbi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광빈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