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을 중국 식당 체인명으로 표기…'풍자 작품' 잘못 내보내

'평창'을 중국집 체인 'P.F.챙'(P.F.Chang)으로 잘못 적어 넣은 시카고 ABC방송 그래픽
시카고 ABC방송이 평창 겨울올림픽 관련 뉴스를 내보내면서 '평창'을 유명 중국 레스토랑 체인명으로 잘못 전달해 질타를 받고 있다.

12일 시카고 트리뷴은 'WLS-채널 7' 뉴스 팀이 지난 10일 평창 겨울올림픽의 '정치적 배경(political backdrop)'에 대해 보도하면서 '평창'을 중국집 체인 'P.F.챙(P.F.Chang)'으로 잘못 적어 넣은 그래픽을 화면에 띄워 시청자들에게 혼란을 안겼다고 전했다.

트리뷴은 "평창은 한국의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약 180km 떨어진 산악지대 지명이며 2018 겨울올림픽 개최지이고, P.F.챙은 시카고 인근 5곳 포함 미국 내 210곳에 분점을 둔 아시아계 퓨전 요리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창과 P.F.챙은 알파벳 P로 시작되고, 끝음절이 같지만(대다수 미국인은 '창'을 '챙'으로 발음) 공통점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시카고 ABC방송은 평창 올림픽을 'P.F.챙 2018'로 디자인한 그래픽을 화면에 사용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고를 쳤다.

자세히 살펴보면 오륜기도 동그라미가 4개인 엉터리, 로고도 정체불명이다. 그 아래로 '(남북한) 단합 보여주기(Show of Unity)'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시카고 ABC방송 대변인은 "다른 방송에서 '풍자물'로 만들어진 그래픽이 잘못 뒤섞인 결과"라며 평창과 P.F.챙의 차이점을 분명히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제의 그래픽이 시카고 ABC방송의 유명 스포츠 평론가 겸 방송 진행자 마크 지앙그레코(65)가 지난 9일 방송에서 시청자들에게 "각자 창의력 있는 올림픽 종목을 고안해보라"고 제안할 때 쓰기 위해 만들어진 '풍자 작품'인데, 이것이 실수로 정규 뉴스 시간에 잘못 나갔다고 부연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