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는 혼자 끊기 어렵습니다”

한인금연센터 운영중

니코틴 패치도 무료 제공


중년의 애연가 A씨는 최근 금연을 결심했다. 곧 태어날 손주 때문이다. 사랑스러운 손주가 담배 냄새 때문에 자신을 멀리할까 걱정이다. 물론 아기와 담배는 절대 연관돼서는 안될 단어다. 그렇다고 수십년 간이나 가까이 해온 담배를 끊기가 마음처럼 쉽지는 않다.

담배가 백해무익하다는 것은 누구나 익히 알고 있다. 담배 연기에는 7,000가지 이상의 독성 화학 물질이 포함돼 있다. 각종 암,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고 구강 건강도 해친다. 흡연자의 건강도 문제이지만, 가까운 사람들의 간접흡연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가장 큰 피해자는 가족이다. 흡연자의 가족은 비흡연자의 가족보다 감기, 천식, 중이염은 물론이고 폐암, 심장병과 같은 중증질환 발병률이 높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는 더욱 심각하다. 건강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부모의 흡연 습관이 자식에게 대물림 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대체재로 전자담배를 찾는 이가 많지만, 전자담배가 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주장은 의학적으로 입증된 바 없다. 이제는 정말 결심을 해야 할 때다.
통계에 따르면 자신의 의지만으로 금연에 성공할 확률은 3~6%밖에 되지 않는다. 전문가의 도움이 필수적인 셈이다. Asian Smokers’ Quitline(이하 ASQ)에서 운영하는 ‘한인금연센터’는 체계적인 금연 지원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ASQ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원을 받는 단체로, 2012년에 개설된 이래로 프로그램 참여자 1만 명 이상의 금연 성공률을 2배나 높인 것으로 검증됐다. 모든 프로그램은 숙련된 전문가가 진행하며 한국어 서비스도 지원된다.

공식 웹사이트 www.asq-korean.org에서 신청을 통해 2주 분량의 니코틴 패치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새해를 맞아 온 가족의 건강을 위해 ASQ를 방문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한국어 안내 (800) 556-5564



김혜원 인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