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찰, 45년전 11세 소녀 살해용의자 'DNA 수배사진'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남부 뉴포트비치 경찰이 45년 전인 1973년 살해된 11세 소녀 린다 앤 오키피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 DNA 증거로 추정한 용의자 수배사진을 공개했다고 미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주를 공포에 떨게 한 1970∼80년대 연쇄 살인범 '골든 스테이트 킬러'가 DNA를 단서로 한 포렌식(과학수사) 기법 덕분에 범행 42년 만에 체포된 이후 경찰이 불가능할 것으로 보였던 미제사건 해결에 잇따라 나선 것이다.

앞서 32년 전 미 북서부 워싱턴 주에서 일어난 12세 소녀 살해 사건도 DNA 검사와 유전학적 가계도 연구를 통해 수사망을 좁힌 결과 지난달 용의자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뉴포트비치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수집한 DNA 증거 등을 통해 컴퓨터 스케치 기술로 용의자의 얼굴을 추정해 수배 사진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버지니아 소재 파라본 나노연구소는 포렌식 기술을 동원해 범행 당시인 20대의 용의자 얼굴과 현재 60대 후반 또는 7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용의자 얼굴을 나란히 합성해 수배 사진을 만들었다.

용의자는 푸른빛 또는 녹색 눈동자에 검은 갈색 또는 연갈색 머리카락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을 만들기까지는 DNA 계보 추정과 눈·모발 색깔, 여러 가지 복잡한 안면 형태 등을 조합하는 기술이 동원됐다.

1973년 7월 6일 11세이던 린다는 서머스쿨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해졌다가 다음 날 인근 수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목격자는 린다가 교차로에 서 있는 데 터키색 밴 차량이 그녀에게 접근했다는 증언을 했으며, 현장 증언 등을 토대로 용의자가 곱슬머리의 20대 백인 남성이란 점을 알아냈다.

시신이 발견된 인근 지역에 산 한 주민은 린다가 사라지던 날 한 여자 아이의 비명을 들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뉴포트비치 경찰은 트위터에 올린 수배 사진에 "얼어붙은 이 사건을 다시 살려내기 위해 린다의 절규를 트위터 플랫폼에 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