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거나 월급 못 받으면 저축은행 대출 상환유예

아프거나 월급을 못 받을 경우 저축은행 대출 상환이 유예된다. 금융감독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13일 이런 내용의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 라인'을 제정했다.

가이드라인은 ^실직 또는 최근 3개월 이내 월급을 받지 못했거나 ^자연재해로 인해 일시적으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 ^질병ㆍ사고로 소득이 줄거나 치료비 부담이 커진 경우 등 원리금 상환유예나 만기 연장 ^입영이나 장기 해외 체류 ^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인한 담보력 급감 ^타 금융회사의 신용관리대상으로 등재 ^연체 발생 우려가 있어 저축은행으로부터 사전에 안내를 받은 대출자 등의 경우 상환유예 등 혜택을 주기로 했다.

이들은 원리금 상환유예 또는 사전채무조정을 통한 만기연장, 일시상환에서 분할상환 등으로의 상환방법 변경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상환 유예 기간은 저축은행업권의 특성과 대출자 상황에 맞춰 결정된다.

또 연체 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 및 채권매각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을 대환하면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 또는 금리 인하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가 24%를 초과하는 기존 차주가 채무조정 지원을 받으면 대출금리도 현행 법정 최고금리(24%) 아래로 조정된다.
상환유예 등은 거래하는 저축은행에서 신청 할 수 있다. 다만 연체 발생 우려 차주 안내는 전산시스템 개발이 필요해 9월부터 가능하다.

김태경 금감원 저축은행감독국장은 “일시적 자금부족이 해소된 이후로 원리금 상환 시기를 연기해 연체 발생을 방지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개인신용등급 하락과 금융 애로 예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박진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