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부서 잔디에 난 불, 가스관 위협…주민 4천명 대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교외에서 잔디에 난 불이 인근 주택가로 통하는 가스관을 위협해 주민 4천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CNN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콘트라 코스타 카운티 소방국의 테런스 캐리 국장은 "베이포인트에서 어젯밤 끊어진 전깃줄 때문에 불이 났으며, 현재 가스관 배설업체인 셰브런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콘트라 코스타 카운티 1천400여 가구에 강제 대피 명령이 내려져 4천여 명이 안전한 곳으로 피신했다. 소방당국은 당장 대규모 가스 폭발의 위험이 큰 것은 아니지만, 예방적 조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역 초등학교도 휴교했다.

셰브런은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하고 주택가로 통하는 관에 질소를 주입해 불이 번지는 것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북부는 최근 잇단 대형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본 지역이다.

잔디에 붙은 불이 가스관을 위협하는 상황은 매우 드문 사례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