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세미티 유명절벽 '인생 샷'에 추락사 급증

태프 포인트 결혼사진장소로 유명세
요세미티서 올해만 벌써 6명 추락사

올해 들어 요세미티 국립공원 방문객들 중 유명절벽에서 사진을 찍다 실족해 추락사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한 신혼부부가 태프 포인트에서 결혼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AP]
최근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유명 절벽에서 셀카를 찍으려던 남녀가 추락하는 등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LA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샌호세 시스코사에서 일하는 인도출신 비슈누 비스와나스(29)와 연인 미나크시 무르티(30) 부부가 요세미티 국립공원 태프트 포인트(Taft Point)에 올랐다가 추락해 숨졌다. 해당 지역은 지상 800피트 높이로 추락 현장에는 사진기와 삼각대가 발견됐다. 해당 장소는 지난 9월 한 연인이 결혼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열풍을 일으킨 곳이다. 국립공원측은 인도 부부의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요세미티 추락 사고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올해만 최소 10명이 요세미티 국립공원서 사망했다. 그 중 6명이 추락사다.

올해 초 예루살렘에서 온 10대가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네바다 폭포(Nevada Fall)에서 셀카를 찍다 600피트 높이에서 떨어져 숨졌다. 지난 5월에는 유명 절벽인 하프돔에서 한 남성이 폭풍우가 내리던 중에 미끄러져 추락사했다. 6월에는 암벽 등반가 2명이 인기 장소인 엘 캐피탄을 오르다 3000피트(약900미터) 정상지점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이 밖에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매년 13명에서 20명이 중상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찾은 방문객은 약 430만명이다.

'외벽:요세미티에서의 죽음(Off the Wall: Death in Yosemite)'을 쓴 마이클 길그리어리 작가는 "요세미티는 세계에서 사진을 가장 많이 찍는 장소 중 하나"라며 "사진이 방문객들로 하여금 안전 감각을 떨어뜨리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길그리어리 작가의 주장에 따르면 1800년대 이후 요세미티에서는 1002명이 사망했다. 그 가운데 300명 이상이 추락사다.

전문가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연의 압도적인 아름다움이 퍼져 나가면서 방문객들을 더 부주의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