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대체의학 신뢰"…미국인 10명중 4명 이상

전문의들 "대체의학 위험"

미국인 10명중 4명 이상이 항암치료법으로 대체의학(alternative therapy)을 신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체의학이란 과학적인 근거가 부족해 현대 의학에서는 다루지 않는 모든 종류의 치료법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민간요법 등이 이에 포함된다.

미국임상종양학회(ASCO)는 지난달 30일 암 분야 전문의 연구진과 함께 미국 성인 남녀 4887명을 대상으로 암 인식 조사에 나섰다. 조사 대상 가운데는 암 환자 혹은 과거 관련 병력이 있는 환자 1000여 명도 포함됐다.

설문 결과 40% 이상이 산소 치료, 식이요법 등 대체의학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드러났다.

18~37세 사이의 젊은 층들이 대체로 대체의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해당 연령대의 거의 절반(47%)이 대체의학만으로 항암치료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반면, 72세 이상 고령층은 상대적으로 적은 21%가 동의했다. 또한 실제 암 환자들의 경우도 이에 대해 22%만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의학은 절대로 항암치료를 대신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연구팀 리차드 쉴스키 교수는 "항암치료로 대체될 수 있다고 주장되는 대체의학들은 대부분 그 효과가 증명되지 않았으며 효능을 봤다는 환자들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가 없다"라며 "암 치료를 위해 증명되지 않은 대체의학에 의존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장수아 인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