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플랜은 11학년때 부터 본격적으로 세워야

대입 전문 컨설턴트로서 연초는 조용한 시간이다. 그러면서도 3월에 있을 정시전형 합격자 발표에서 어떤 결과를 얻어낼 것인지 작은 긴장감도 느끼고 있다.

특히 조기전형에서 내가 지도한 학생들의 70% 이상이 합격통보를 받는 역대 최고의 기쁨을 누린 탓인지 전에 비해 더 정시전형 결과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이제 입시는 11학년 학생들에게 공이 넘어갔다.

11학생들이 지금부터 해야 할 일들은 무엇이 있을까?

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입시 플랜이다.

계획에 따라 움직이지 않으면 차질이 빚어지게 되고 우왕좌왕 하게 될 가능성이 높지만, 효과적인 플랜은 보다 더 여유로운 진행을 돕는다. 때문에 학생이나 학부모 모두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

일단 11학년까지의 성적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지원서 제출시 포함되는 성적은 11학년까지이기 때문이다. 물론 12학년에도 좋은 성적을 유지해야 한다. 합격 통보를 받은 뒤 갑자기 성적이 크게 떨어지면 낭패를 볼 수 있어서다.

또한 과외활동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해마다 받는 질문 중에 가장 많은 것 중 하나가 “내 아이는 공부는 잘 하는데 과외활동에서 내세울 게 없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는 것이다.

만약 정말 아무 활동도 없다면 지금부터라도 찾아서 참여해야 한다. 학교 안이든 밖이든 흥미를 가질 수 있는 것을 찾아 시작해야 한다.

명문 사립대 입학사정에서는 ‘개인평가’가 상당히 중요하다. 아무리 성적이 뛰어나도 이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 이를 설명하는 이유는 딱히 할만한 과외활동이 없다면 이 평가를 염두에 두고 점수에 반영될 수 있는 것들 실천하라는 것이다.

전체적인 입시플랜 그림은 이렇다.

우선 지금부터 지원하고 싶은 대학들을 충분히 리서치 하는 것이다. 위치와 대학 특성, 합격자들의 신입생 프로파일, 학비보조 등과 관련된 내용들을 차분히 정리해 가며 어느 대학이 꿈의 대학인지를 가늠해 보도록 한다.

그리고 봄 부터는 에세이 준비작업에 들어가야 하는데 이에 앞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신이 경험했던 것들이 무엇인지, 장래 희망은 무엇인지 등 다양한 질문을 통해 스스로 내가 어떤 인물인지에 대해 자문을 거듭하고 그에 대한 답을 정리해 둬야 한다.

또 여름방학에 들어가기 전 가능하면 자신과 많은 대화를 나눈 교사와 카운슬러에게 에세이를 부탁해 놓는 것도 중요하다. 이때 자신의 이력서를 준비해 제공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봄방학이나 여름방학을 이용해 관심있는 대학들을 직접 방문해 보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만약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이메일 등을 통해 해당 대학들과 소통을 지속해 보도록 한다. 이는 나중에 보이지 않는 힘이 될 수 있다.

만약 SAT나 ACT 점수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언제 다시 한번 시험을 치를 것인지도 검토해야 한다. 여러번 응시하는 것보다 충분히 공부를 한 뒤 치를 것을 권한다.
풍부한 경험의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입시전략도 대학입시 영향에 매우 크게 작용한다.

▶문의 : (714)599-8199, www.theadmissionmasters.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