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분노' 주상욱, 경영권포기→이민정에 '청혼' vs 소이현과 '파혼'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주상욱이 경영권을 포기하며 이민정에게 프러포즈, 소이현과는 파혼했다. 

12일 방송된 SBS 토요 드라마 '운명과 분노(극본 이제인, 전찬호)'에서 해라(이민정 분)에게 청혼한 인준(주상욱 분) 그리고 수현(소이현 분)과는 파혼했다. 

이날 해라(이민정 분)은 언니 현주(차수연 분)의 타살가능성 서류를 보곤 분노했다. 게다가 병원측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응급진료기록이 고쳐있었고, 이를 고친 의사도 병원을 옮겼다. 골드그룹이 투자한 병원교수로 일하고 있다는 비리를 알게 됐다. 해라의 몸에선 더욱 힘이 빠졌다. 

해라는 당장 그 의사를 찾아갔다. 이어 바로 의사로부터 타살가능성임을 정확히 듣게 됐다. 게다가 골드그룹에서 손을 쓴 것임을 알게됐고, 현정수(조승연 분)와 태인준(주상욱 분)이 이를 사주했단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그리곤 다시 혼수상태인 언니를 찾아가 눈물을 흘렸다. 언니 손을 잡으며 해라는 "얼마나 힘들고 무서웠을까, 억울하게 말도 못하고"라면서 자신을 위해 평생 살아왔던언니에게 "이제 내가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인준을 향한 복수를 다짐했다. 

그 다음날 바로 골드그룹家를 찾아가, 인준 양母인 성숙을 만났다. 그러면서 인준과 결혼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자신의 편이 되어 차수현을 내쳐달라고 딜을 걸었다. 성숙은 쉽지않은 게임이지만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성숙은 "너 마음에 든다, 도와줄 것, 대신 차수현이 자기 발로 인준을 떠나게 만들 것"이라면서 "인준이한테 다 버리고 너한테 오라고 말해라"고 제안했다. 인준을 아무것도 없는 사람으로 만들면 차수현이 떠날 것이라고 했다. 

해라가 떠난 후, 성숙母는 해라를 조사했다. 그리곤 언니가 구현주임을 알게 됐고 화들짝 놀랐다. 바로 형인 태정호(공정환 분)과 연관있었던 것. 정호는 "그 여자 지 언니때문에 이러는 것"이라 의심, 성숙은 "모두가 우리 편인데 아무것도 못할 것"이라며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성숙은 "오히려 기회"라면서 "기회있을 때 무너뜨려야한다"며 인준을 무너뜨릴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그 기집애는 적당히 이해하고 지 언니처럼 버리면 된다"라며 더 살벌한 계획을 짰다. 

인준은 바로 父인 태회장(고인범 분)을 찾아갔다. 그리곤 지분 포기각서를 전했다. 차수현과 결혼을 안하겠다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태회장은 이를 찢어버렸다. 그리곤 인준의 뺨을 때렸다. 태회장은 "그 여자 때문이냐"고 언성을 높였고, 골프채를 들면서 "차라리 복수를 해라, 여자 하나 때문에 다 포기할 거냐"면서 "내가 그 여자 죽일 것"이라 도발했다. 인준은 "당신한테 그런 소리 들을 여자 아니다"며 살벌하게 맞대응했다. 태회장은 "이제 넌 내 아들아니다"며 인준을 내쫓았다. 

인준은 해라가 쓰러졌단 소식을 듣고 병문안을 찾아왔다. 인준은 "아픈게 나때문인 것 같아 미안하다"면서 해라가 기다리지 않도록 전부다 포기하겠다고 했다. 해라는 인준 양母의 말을 떠올렸고, 이내 제벌2세 아닌 태인준도 괜찮은 거냐는 인준의 물음에 "상관없다, 내가 원하는 건 태인준 하나"라고 대답했다. 해라는 "다 버리고 나한테 와라"며 안겼고, 인준은 그런 해라의 대답에 감동했다. 


당시 비리의사는 다시 성숙과 정호를 만나며 며칠전 자신이 만난 일을 전했다. 누군가 정호가 저지른 비리를 파고있다고 했다. 여자는 현주의 동생인 것 같다고. 성숙과 정호는 바로 해라임을 알아챘다. 그러면서 의사에게 "시키는 대로 했냐"고 물었다. 의사는 "큰 도련님이 아닌 작은 도련님이라고 거짓말했다"고 말했다. 사실은 해라 언니와 연관된 사람은 인준이 아닌 정호였던 것이다. 

인준은 정호와 성숙의 꼬임에 넘어가 권리이전 계약서를 썼다. 상속포기 계약까지 모두 싸인했다. 인준의 서류를 모두 건네받은 정호는 자신이 골드그룹 최고의 자리를 승계받을 생각에 기뻐했고, 바로 母성숙에게 알렸고, 성숙은 이를 흥미롭게 바라봤다. 

해라는 인준에게 전화를 걸어 데이트를 신청했다. 인준은 해라에게 "오늘 밤 같이 있어줄래요?"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처음으로 함께 동침하게 됐다. 아침이 밝은 후 해라는 옆에 누워있는 인준을 보며 혼란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잠에서 깬 인준은 미리 사둔 반지를 꺼냈고, 해라는 감동한 듯 울컥했다. 인준은 직접 반지를 껴주면서 "나랑 결혼해줄래요?"라고 프러포즈, 해라는 고개를 끄덕였다. 

수현은 바로 인준에게 전화를 걸었고, 미안하다는 인준에게 당장 만나자고 했다. 수현은 약혼반지를 집어던지면서 "내가 차는 것"이라면서 "재벌2세 아닌 태인준은 싫으니 꺼져라"고 말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운명과 분노'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