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트럼프, 김정은에 2월 중순 베트남 회담 제의"

요미우리신문 보도 "북한 아직 검토중"
싱가포르 언론도 "베트남이 유력 후보지"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두번째 정상회담을 2월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하자고 북한측에 제안했다”고 서울발로 보도했다.
지난 6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있다. [중앙포토]

요미우리는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서 “북한이 현재 검토중이며, 아직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동안 회담 개최지를 둘러싸고는 인도네시아와 몽골 등도 함께 거론돼 왔지만, 실제로 검토된 곳은 베트남뿐이라고 한다”고도 보도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도 13일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 2차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가 베트남과 태국으로 압축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두 나라는 미국뿐만 아니라 북한과 외교관계가 있고 정치 이벤트를 개최할 역량도 있다는 게 공통점이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소식통과 각국 언론 보도를 종합할 때 베트남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트럼프-김정은 2차 회담이 조만간 성사될 것이란 쪽에 무게를 실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언제라도 미국 대통령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만큼 미국측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다.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의 초점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 또 미국이 그 대가로 제공할 상응 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것이냐"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와관련 요미우리는 “북한의 핵 리스트 신고가 필요하지만, 상호 불신의 상황에서 북한이 완전한 신고를 하기는 어렵다. 북·미간 교섭이 쉽지만은 않다”는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의 전망도 함께 소개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