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박해미, 조윤희x윤박 불륜 오해..설인아♥김재영 로맨스 시작 [종합]

[OSEN=하수정 기자] '사풀인풀' 박해미가 조윤희와 윤박의 관계를 불륜으로 오해했고, 설인아와 김재영의 사이에는 로맨스 기운이 강해졌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에서는 홍화영(박해미 분)이 며느리 김설아(조윤희 분)와 문태랑(윤박 분)의 관계를 의심했고, 구준휘(김재영 분)는 드디어 만나고 싶었던 고등학생이 김청아(설인아 분)라는 사실을 알았다.

앞서 홍화영(박해미 분)은 문해랑(조우리 분)에게 거짓 진술을 하라고 했다. 아들 도진우(오민석 분)가 가해자가 되지 않도록 피해자로 둔갑시키라는 것. "네가 내 아들에게 진심인 걸 아니까, 믿고하는 소리다. 내 며느리는 못 믿어도 넌 믿을 수 있다. 네가 아니라 네 사랑을 믿어보는 것"이라고 했다.

문해랑은 자신의 아버지이자 경찰인 문준익(정원중 분)에게도 도진우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거짓말했고, 이미 증거를 확인 중이던 문준익은 딸 문해랑의 말을 의심했다.

그 사이, 김청아와 김설아 자매가 홍화영을 찾아갔다. 그 자리에 있던 문해랑도 어떨결에 인사하게 됐고, 김청아는 문해랑을 보자마자 바로 알아채며 깜짝 놀랐다. 

홍화영은 "우리 사돈 처녀랑 아는 사이냐?"고 물었고, 김청아는 "고등학교 동창"이라며 말을 돌렸다. 홍화영은 "사이가 얼마나 안 좋았길래 이렇게 동창끼리 사이가 안 좋냐?"며 이상하게 생각했다.

문해랑은 "회장님, 전 이만 가는 게.."라며 자리를 피하려고 했고, 김청아는 "가지 말고 있어 문해랑, 당사자가 어딜 가냐"고 막았다.

홍화영은 "문 비서가 무슨 당사자라는 거냐?"고 물었고, 김설아는 "문 비서가 위증을 한 것 같다"고 의심했다. 홍화영은 "위증? 사고 당한 것도 문 비서인데, 위증했다는 증거 있냐?"고 질문했고, 김청아는 "위증과 사건 조작의 증거가 있다"며 홍화영의 운전 기사에게 1억을 받았을 때 상황을 녹음한 녹취록을 들려줬다. 그러면서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김설아는 "합의하면 조용히 끝내겠다고 했다. 기사 나가면 우리가 손해"라고 설득했고, 홍화영은 "기사는 어떻게든 나게 돼 있다. 이건 기사 제목이 어떻게 나느냐의 문제다. 기사 한 줄에 우리 아들과 그룹의 미래가 달려 있다. 문 비서는 나가봐라. 우리끼리 집안 일에 대해 할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홍화영은 "어디서 협박이냐? 너 따위가 하는 협박에 넘어갈 것 같냐? 네 친구를 죽일래? 네 언니를 죽일래? 네 조카도 죽였잖아"라며 "네 동생을 말렸어야지. 어떻게 같이 들어오냐? 나 우습게 보냐? 당장 치워"라고 소리쳤다.

이어 "할 수 없네. 너희 부모까지 불러서 둘째 딸이 가져온 녹취에 대해 상의도 드리고, 온 김에 잘난 큰 딸 데려가라고 해야겠다"며 노려봤다.

그 순간 구준휘(김재영 분)는 김청아에게 "문준익 경강님한테 목격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방금 받았다. 내가 처리하겠다"라는 문자가 왔고, 김청아는 홍화영을 향해 "지금 지우겠다"며 스마트폰에서 녹취록을 삭제했다.

이후 구준휘는 이모 홍화영을 만나러 갔고,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진우 형이 사고를 냈다. 그럼 이모는 지금부터 아무것도 하지마라. 이모가 한 일은 내가 바로 잡겠다. 진우 형 자릴 뺏으려는 게 아니라 지키려는 거다. 난 지금 하는 일이 좋고, 그걸 지키려는 거다. 진심이다"고 설명했다.

홍화영은 "어떻게든 이건 내부 고발이다. 이번 일 책임지고, 해외 지사로 떠난다고 하면 네 진심을 믿겠다"고 말했다. 이에 구준휘는 "지금 당장 가라는 말이냐? 누굴 좀 찾고 있다. 찾으면 떠나겠다"고 답했다.

현재 시어머니 홍화영과 며느리 김설아의 관계가 최악인 가운데, 김설아의 변호사는 "SNS에 돌고 있는 사진 뭐냐? 남편 불륜 사진은 다 삭제 해놓고 그런 걸 찍히면 어떡하냐?"라며 "아무것도 아니지만 사진이 돌고 있다. 새벽 4시에 남자랑 단 둘이...스토리는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저쪽에서 알기 전에 두 사람이 말을 맞춰라. 본인 모르게 계산만 해주고 갔다든지 딱 잡아떼라"고 조언했다.

이때 시어머니 홍화영이 찾아왔고,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사진 뭐냐? 그 남자 누군지 똑바로 말해"라고 했다. 김설아는 "계산만 해줬고, 모르는 남자다"고 답했다. 

증거 사진을 들이 댄 홍화영은 "이래도 잘못은 내 아들만 했냐? 이런데도 아무 사이가 아니냐?"라며 손을 들었고, 지켜보던 문태랑이 끼어들어 제지했다.

문태랑은 "오해하실까 봐 말하는 건데, 내가 아니라 누가 봐도 말렸을 것"이라며, 둘이 함께 찍힌 사진을 접한 뒤 "불법을 아주 밥 먹듯이 한다. 밥 따로, 따로 먹었고 며느님이 돈이 없어서 내가 계산해 준 게 전부다. 앞으로 한 번 더 이런 불법적인 일 하면 경찰에 고발하겠다"며 경고했다. 

김설아는 "사진도 그렇고, 녹취도 그렇고 어머니 기분이 언짢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홍화영은 "난 마음이 상했지만, 넌 마음이 떠났다. 얻다대고 녹취를 들이대냐? 마음이 떠난 게 아니라, 애초부터 마음이란 게 없었다"며 구박했다.

김설아는 "반성하고 있고, 저 사람한테도 미안해하고 있다. 그래서 떠날 수가 없다. 어머니, 저 잘할 수 있다. 하겠다고 하면 잘할 수 있다"고 사정했다. 

홍화영은 "이게 반성이냐? 꼿꼿하게 서서 따박따박 말대꾸 하는 게 반성이냐? 네 변호사가 재산 상속 받으려면 버티고, 또 버티라고 했냐? 차라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넌 한 푼도 못 받고, 거지처럼 쫓아날 것"이라고 저주했다. 

김설아는 "법적으로 어머니가 날 쫓아내진 못한다"고 했고, 홍화영은 "그럼 지금 당장 쫓아내주겠다. 법이 먼저인지, 내가 먼저인지"라며 "와서 내 며느리 좀 쫓아내라. 내일부터 병동 출입 금지시켜"라며 짜증냈다. 

이때 홍화영과 김설아는 병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취재 기자를 발견했고, 사이가 좋은 척 연기했다. 이 모습을 목격한 문태랑은 "왜 네가 화를 내냐? 신경 끄자. 신경 꺼. 네가 왜 그 여자를 신경 쓰냐. 네 일이나 잘하자"라며 집중하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 

다음 날, 신문에는 인터마켓 도진우 부회장의 교통사고 소식이 실렸고, '경영권의 적신호, 차기 경영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라는 기사가 났다. 홍화영은 노발대발했고, 김설아는 "이 상황에서 불륜설까지 나면 안 되니까 병실에 그 비서는 못 오게 해달라"고 했다. 

홍화영의 언니 홍유라(나영희 분)는 도진우의 병실에서 책을 읽는 문해랑을 봤고, "사리분별이 그렇게 안 되냐? 기자들도 있는데 이건 옳은 행동이 아닌 것 같다. 앞으로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김설아는 병실을 나가는 문해랑에게 "인사 안 하니?"라며 차갑게 대했다.

구준휘는 김청아에게 만나자고 전화를 걸었고, "내가 두 번째라고 했는데, 첫 번째로 반한 남자는 누구냐? 무례한 거 아는데 내가 좀 혼란스럽다. 첫 번째 남자한테 반했을 때, 어디서 반했냐?"고 물었다. 김청아는 '기차'라고 대답했고, 구준휘는 혹시 군인이냐고 되물었다. 

김청아는 "혹시 군인 아저씨를 아냐?"고 했고, 놀란 구준휘는 "그 군인과 잘 안다. 돌려주겠다. 김청아 씨 책"이라고 했다. 

구준휘는 "그 군인 아저씨가 구준휘 씨냐?"라며 확인했고, 구준휘는 "취향은 확실하다. 같은 남자한테 2번 반하는 거 보면"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 hsjssu@osen.co.kr

[사진] '사풀인풀'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