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스탠드업' 박미선→장도연→송하빈, 박나래 '눈물' 나게 한 입담 [종합]

[OSEN=장우영 기자] ‘스탠드업’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16일 첫 방송된 KBS2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에서는 코미디언들의 거침없는 입담이 펼쳐졌다.

‘스탠드업’은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본격 스탠드업 코미디쇼다. 방송 전부터 파격적이면서도 거침없는 코미디언들의 입담이 예고됐다. ‘스탠드업’에는 박미선, 장도연, 한기명, 이용주, 케니, 알파고 시나씨, 송하빈, 대니초 등이 출사표를 던졌고, 박나래가 MC를 맡았다.

박나래는 시작부터 활력 포즈 등 자신만의 시그니처로 좌중을 압도했다. 최근 자신의 이름을 건 스탠드업 코미디쇼를 성황리에 마쳤던 박나래는 “첫 방송인데 뜨겁게 첫 경험을 하려고 한다. 어디까지 방송에 나갈지 모르는게 우리 방송의 매력이다”며 “장안의 화제가 영화 ‘조커’인데, 명대사가 나온다. 같은 코미디언으로서 내 인생은 멀리서 보면 코미디지만, 가까이서 보면 에로물이다”고 말했다.

래퍼 스윙스, 가수 이상민, 축구 선수 이강인 등을 닮은 외모와 큰 키로 시선을 사로잡은 이용주는 ‘화법의 고수를 찾아라’를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말을 잘하는 사람은 아줌마로, 찜질방 등에서 ASMR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강조’한다며 웃음을 줬다. 그리고 이를 악용하는 이들이 있다며 실생활에서 사용되는 사례를 소개해 공감도를 높였다.

다음은 ‘아저씨 가래 화법’이었다. 감탄사로 ‘크으으으’를 쓴다는 것. 그 안에 모든 정보가 담겨 있다면서 아저씨들은 이걸로 통한다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와 함께 ‘택시 기사 화법’ 중에서도 아주머니 택시 기사의 ‘단짠단짠 화법’이 으뜸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이게 모두 실화라면서 녹취를 들려줘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박미선을 자신의 ‘롤모델’이라고 소개했다. “67년생 박미선입니다”라고 말하며 시작을 알린 박미선은 ‘67년생 박미선’을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갔다. 자신에게 여러 얼굴이 있다는 박미선은 방송인, 이봉원의 아내, 두 아이의 엄마, 며느리, 친정 엄마의 딸이라고 말했다. 33년 일하면서 두 달 쉬었다는 박미선은 자신에게 피로감을 느끼는 게 당연하다면서 “이렇게까지 못 웃기는데 이렇게까지 쓰는 것도 능력이지 않겠느냐”며 박수를 받았다.

박미선은 자신의 롤모델로 박나래를 꼽았다. 돈도, 인기도, 성욕도 많았으면 좋겠다는 것. 그러면서 박미선은 “내가 미국에서 태어난 67년생 미쉘 팍이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며 팔자는 쉽게 바뀌지 않는다고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여성 예능인들의 현실과 아줌마들의 공허한 마음 등을 리얼하고 맛깔나게 이야기해냈다.

터키에서 태어났지만 진정한 한국인 ‘알파고’는 직장인으로서, 아빠로서 느꼈던 한국 라이프를 적극 풀어냈다. 알파고는 한국 사람들이 자주 쓰는 단어를 자유롭게 구사했고, 19금 수위를 왔다 갔다 하면서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알파고는 스탠드업 코미디가 한국의 정서와 잘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한국에서는 웃음이 박하다. 그리고 돈을 낸 만큼 뭔가를 받고 싶어 한다”고 현실을 꼬집었다.

뇌병변 장애를 딛고 일어난 장애인 스탠드업 코미디언 한기명은 교통사고를 당하고 6개월 만에 눈을 뜨고 처음 본 프로그램이 ‘개그콘서트’였고,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개그맨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만큼은 제 비하로 갑시다”라며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이 있는데 나는 지금 장애를 즐기고 있다”며 당당한 모습으로 박수를 받았다.

다음 주자는 개그우먼 장도연이었다. ‘애매모호, 모순적인 그녀’를 주제로 이야기를 푼 장도연은 자극적인 이야기를 해야할 것 같다는 선입견으로 스탠드업 코미디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장도연은 연예인에게 ‘캐릭터’가 중요한데 생각하는 나와 행동하는 자신이 달라 고민이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박나래와 노홍철이 천생 연예인이라고 말했다. 보이는 모습과 실제 성격이 같다는 것. 그들과 비교하면 자신은 애매하다는 장도연은 “뜨뜻미지근한 색도 나로 봐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오늘을 즐기되 막 살지는 말아라”며 캐릭터처럼 애매모호한 결말로 웃음을 줬다.

‘스탠드업 코미디 아이돌’ 송하빈은 주부 타임 수영 강사를 하고 있어 아이돌이라는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자신의 팬클럽은 ‘마미’라면서 아이돌 대우를 받는다는 송하빈은 물에만 들어가면 끼쟁이가 된다면서 윙크와 손 하트로 소름을 유발했다. 특히 그는 킬링 포인트로 접영과 수영 모자 벗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991년생 젊은 피 ‘케니’는 자신의 무대가 재미없을 경우 어떤 액션이라도 감수하겠다는 각오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나이와 달리 복학생을 연상시키는 비주얼로 웃음을 준 케니는 90년대생을 대표해서 이야기를 하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존댓말이 사라졌으면 하고, 라디오 광고가 바뀌었으면 하고, 통일이 됐으면 한다면서 그 안에서 입담을 풀어냈다.

17년 동안 미국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했다는 대니초가 마지막 주자였다. 그는 이해할 수 없는 한국 문화와 어법 등을 꼬집으며 웃음을 선사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