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소라, "옷 벗었는데 천막 사라져 창피했다" 에피소드 공개 [어저께TV]

[OSEN=전미용 기자] 이소라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이소라가 잊고 싶은 순간을 떠올리며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소라는 모델 워킹을 하며 교실로 들어왔고 아형 멤버들은 소리를 지르며 환영했다. 이소라는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소라는 "이소라는 100세 시대인데 그렇게 생각하면 난 너무 어리다. 뭔가를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젊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유튜브를 택했다.  혼자 모든 걸 다한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예전처럼 다이어트 비디오 콘셉으로 해보는 건 어떠냐"고 물었고 이소라는 당황한듯 "예전 그 비디오를 찍던 여인은 이제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소라는 "꿈이 생겼다고 말했다. 지금 유튜브를 하는 게 나랑 너무 잘 맞는다. 혼자서 하느라 편집을 30시간을 한다. 그래도 즐겁다"고 말한 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독립 영화를 한편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소라는 이수근과 짝꿍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친한 서장훈은 "나보다 이수근을 더 좋아하더라"고 얘기했다. 그러자 이소라는 "나에게 장훈이는 키다리 아저씨다. 주변 사람들에게 정말 잘 베푼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이소라는 자신이 슈퍼모델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이소라는 "대기실에 있는데 스텝이 다급한 목소리로 이소라 빨리 나와라고 해서 정말 그대로 뛰쳐나갔다"고 전했다. 이어 이소라는 "나갔는데 사람들이 다 이상하게 쳐다봤다. 사실 그때 머리를 만지고 있었는데 반반 머리로 나갔던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소라는 인생에서 가장 부끄러웠던 순간이 있다는 문제를 내며 패션쇼장에서 일어난 일이다라는 힌트를 줬다. 이에 이상민은"웃음이 많잖아. 너무 많이 웃었던 것 아니냐"고 말했고, 이소라는 "그건 아닌데 그런 적도 있긴 했다. 앙드레 김 선생님 보고 웃어서 바로 잘린 적이 있다"고 전했다.

아형 멤버들이 맞히지 못하자 이소라는 "스텝들이 나만을 위해 천막을 쳐주었다"고 말했고 곧장 서장훈이 "탈의하는데 천막이 사라졌다"며 정답을 맞혔다. 

이소라는 "그때 나만 천막을 쳐서 탈의하게 해줬다. 배려였던 거다. 거기서 마음 편하게 옷을 벗었는데 갑자기 뭔가 이상했다."고 그순간을 회상했다. 이어 "천막 빨리 치워"라는 말이 들리면서 천막이 사라졌다고 말했고 이소라는 "정말 잊고 싶은 순간이다. 너무 창피했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딘딘은 희망 짝꿍으로 이상민이라고 선택했다. 딘딘은 자신이 지금 라디오를 진행하는데 청취율조사 기간이었다. 이상민이 무조건 나와줘서  너무 고마웠다며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아형 멤버들은 "청취율은 잘 나왔냐" 물었고, 딘딘은 "청취율 집계가 잡히지 않은 수준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어 딘딘은  자신의 장점을 DJ라고 말했고 요즘 가장 핫한 철파엠 김영철과 원고 빨리 읽기에 도전했다. 

김영철은 한번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원고를 읽었고 딘딘 역시 빠른 시간 안에 원고를 읽었다. 하지만  1초 차이로 김영철이 승리했고 딘딘은 "역시"라며 김영철에게 박수를 보내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