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종+광현vs야마구치...韓日 결승전 숙명의 데스매치 [프리미어12 프리뷰]

[사진] 김경문-이나바 /OSEN DB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대회 타이틀을 놓고 숙명의 라이벌 한국과 일본이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 한일전 데스매치의 막이 오른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슈퍼라운드 성적 3승2패를 기록하며 2위로 결승전에 오른 한국은 지난 2015년 초대 대회 이후 2연패에 도전한다. 사실상의 주최국인 일본은 2015년 3위의 성적을 뒤로하고 첫 우승에 도전한다.

뒤가 없는 최후의 일전에 한국과 일본 모두 최정예 베스트 전력으로 임한다. 한국은 좌완 에이스 양현종을 선발로 내세우고, 일본은 우완 에이스 야마구치 슌이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 에이스+에이스 

한국의 에이스 양현종은 이번 대회 세 번째 선발 등판이다. 오프닝라운드 첫 경기 호주전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를 펼쳤고, 슈퍼라운드 첫 경기였던 미국전에는 5⅔이닝 10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모두 팀을 승리로 이끌면서 에이스의 진면목을 과시했다. 

모두 라운드의 첫 문을 여는 에이스의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대회의 마지막 무대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준비한다. 만약 결승 한일전까지 양현종이 승리로 장식할 경우, 양현종은 대회 최다승과 최다 탈삼진 타이틀이 유력하고 MVP까지 수상할 수 있다.

뒤도 든든하다. 양현종과 원투펀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김광현이 불펜에서 대기한다. 김광현 개인적으로는 명예회복의 무대다. 12일 슈퍼라운드 대만전 3⅓이닝 3실점 부진을 반드시 씻어내고 우승을 위해 불펜에서 헌신하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 일본의 야마구치

일본의 선발은 야마구치 슌. 야마구치는 이번 대회에서 2경기 선발 등판해 기록이 썩 좋지 못했다. 양현종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라운드의 시작을 알렸던 선발 투수였지만 모두 조기에 마운드를 내려왔다. 오프닝라운드 베네수엘라전 4이닝 5피안타 1실점, 슈퍼라운드 호주전 4이닝 4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3번째 선발 등판이다. 올 시즌 일본프로야구 성적은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26경기 15승4패 평균자책점 2.91. 특히 요미우리의 홈 구장인 도쿄돔에서 열리는만큼 도쿄돔 마운드는 익숙할 수밖에 없다. 

야마구치의 뒤에는 강력한 불펜라인이 대기하고 있다. 필승맨 가이노 히로시와 야마모토 요시노부, 마무리 야마사키 야스아키가 뒤를 받치고 있다. 모두 150km가 넘는 강속구와 예리한 변화구를 던진다. 야마구치가 초반 흔들리면 조기에 불펜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야마구치는 17일 스포니치 아넥스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내 스타일을 앞세워서 오래 던지고 싶다"면서 "완급 조절이 키다. 두려워하지 않고 패스트볼과 커브로 승부를 펼치고 포크볼도 섞을 것이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에 대한 인상은 "좋은 타자가 많다. 같은 아시아 국가라 야구 자체는 비슷하다"고 분석 했다.

# 4할 타자, 이정후vs스즈키

양 팀 타선의 화력은 지난 16일 경기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은 이정후의 정교함, 일본은 스즈키 세이야의 한 방이 주목할 만한 요소다. 이정후는 현재 대회 타율 4할3푼5리(23타수 10안타)를 마크하고 있다. 한국 타자들 가운데 최고의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일본의 현재 간판은 스즈키다. 타율 4할7푼8리(23타수 11안타) 3홈런 12타점로 타율, 홈런, 타점 모두 대회 1위에 올라 있다. 스즈키의 한 방을 한국 마운드는 조심해야 한다. 16일 한국전에서 3안타를 때려낸 마루 요시히로 역시 경계대상으로 떠올랐다.

투타의 전력 뿐만 아니라, 세밀한 플레이도 신경을 써야 한다. 한국은 전날 경기에서 수비와 주루에서 모두 안일한 플레이들이 나오면서 승기를 헌납했다. 김경문 감독은 “결승전은 수비 위주의 라인업을 생각할 것이다”고 말했다. 

일본의 경우 탄탄한 기본기가 장점. 하지만 한국의 타선을 우려하고 있다. 일본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은 “한국 타선을 좀처럼 막기 힘들었다. 결승전에서도 한국의 파워에 말려들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jhrae@osen.co.kr

조형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