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 ‘깡통 주택’ 1만2854채

지난해 4분기 2.2% 달해
92651지역 깡통비율 최다

경기 호전에 힘입어 부동산 붐이 일고 있음에도 OC지역 주택 100채 가운데 2채 이상이 깡통 주택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분석회사 아톰 데이터 솔루션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OC지역의 깡통주택 융자 케이스는 총 1만2854건으로 전체의 2.2%를 차지했다. 인구수 기준 전국 톱 50개 카운티 가운데 10위 수준이다.

‘깡통주택(Underwater Home)’이란 융자금이 집값 시세보다 25% 이상 많은 경우를 말하며 같은 기간 가주의 깡통주택 융자 케이스는 총 18만9896건으로 전체의 2.7%를 나타냈다.

OC에서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라구나비치 우편번호 92651지역으로 전체 모기지 융자 건수의 6.01%에 달하는 410건을 기록했다.

이어 뉴포트코스트 92657지역이 5.71%(148건), 뉴포트비치 92663지역이 5.39%(236건) 순이었다. <표 참조>

반면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가든그로브 92841지역으로 1.18%(57건)에 불과했으며 이어 헌팅턴비치 92647지역 1.24%(115건), 가든그로브 92845지역1.25%(56건)순으로 나타났다.

OC취재팀 박낙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