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는 재미 쏠쏠, 도심 주행에 제격

'올 뉴 2020 베뉴' 시승기
스마트스트림 1.6엔진과 무단변속기의 조합
과감한 디자인, 알찬 실내, 안전사양으로 돌풍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베뉴가 엔트리급 SUV 시장에서 화제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SUV 라인에 7번째로 등장한 ‘올 뉴 2020 베뉴’는 견고한 디자인과 도심 환경에 최적화된 주행성능이 돋보였다. 엔트리급 SUV 시장에 나타난 최신작으로서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주행 안전 기술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는 녀석이다.

전면의 격자형 캐스케이딩 그릴은 현대차 SUV 중 막내로서 베뉴만의 개성을 보여줬다. 방향 지시등과 헤드램프를 분리하고 LED 주간 주행등과 프리미엄 LED 헤드라이트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측면의 캐릭터 라인은 후면까지 이어져 커 보이는 효과를 냈고, 뒤쪽 차대는 주행하지 않는 상태에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줬다. 여기에 후면은 풍성한 느낌으로 트렁크 적재 공간도 넉넉한 편이었다. 경쟁 차종보다 외형은 작지만, 실내 공간은 그 이상이라는 설명이 맞았다.

실내는 심플하고 직관적이며 경쾌했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은 이용하기 편리했고, 원형의 디스플레이가 들어간 공조 버튼은 아기자기했다. 가죽 운전대와 듀얼 USB 포트, 후방 카메라와 주차 가이드라인, 블루투스 핸즈프리 등도 갖췄다.

베뉴의 심장은 스마트스트림1.6리터 4기통 엔진으로 현대차가 독자 개발한 무단변속기(IVT)와 결합해 주행 품질을 완성했다. 특히 엔진에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한 전략으로 치고 나가는 주행 성능은 만족할만한 수준이었다. 특히 IVT는 운전자의 의도와 주행 상태에 따라 노멀, 스포츠, 스노우 등 다양한 변속 모드를 구현해 응답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베뉴에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기능들을 탑재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유지 보조(LKA) 등과 함께 스마트폰과 연동한 블루링크 서비스로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 관리, 길 안내 등을 3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베뉴의 판매 시작 가격은 SE 모델 1만8550달러, SEL 모델 1만9250달러, 데님 모델 2만2050달러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