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클리드'가 말하는 스승의 은혜...김태민,"김정균-최우범 감독께 감사"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승리하니까 기분은 좋죠. 그렇다고 너무 기분 내지는 않으려고요"

'반지원정대' 젠지의 간판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은 시즌 초반부터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하고 있다. 개막 3연승의 한 축을 맡고 있는 그는 "완벽하다는 말은 하지 못하겠다"라고 말하면서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자신을 지도했던 김정균 감독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현재 자신을 지도하고 있는 최우범 감독에 대해서는 존경심을 숨기지 않고, 자신은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활짝 웃었다.

젠지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라운드 담원과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클리드' 김태민은 "승리해서 기분 좋다. 팀의 기세 역시 좋아지고 있다. 그렇다고 너무 기분 내지는 않겠다. 세심하게 더 보완해야 할 점이 있다"고 담담하게 승리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지난해 T1에 있을 때 김정균 감독님이 전라인 캐리가 중요하다는 말씀을 하셨다. 지금 우리팀도 전라인 캐리가 가능한 팀이다. 더 강한 팀이 되기위해 열심히 팀원들과 달리고 있다"면서 "그런 점에서는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다. 지난해에도 좋은 스승 밑에서 많은 배움과 깨달음이 있었다. 최우범 감독님도 많은 걸 알려주신다. 때로는 엄하지만 때로는 자상하게 여러점에서 잘 챙겨주신다. 세심하고 깔끔하게 많은 걸 알려주셔서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스승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공교롭게도 젠지의 다음 상대는 지난해 몸담었던 T1. 지난해 한솥밥을 먹었던 동료들과 일전에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김태민은 여전히 차분하게 인터뷰를 이어나갔다.

"T1이라고 특별한 건 없다. 나와 우리팀이 상대해야 할 팀 중 하나다. T1이 좋은 팀이라 어떻게 승부가 펼쳐질지 모르겠지만, 밴픽부터 플레이, 팀 합까지 모든 점에서 주의를 해야 할 상대라고 생각한다. 당장은 한 경기지만 시즌 판도에 많은 걸 확인시킬 경기라고 생각해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끝으로 김태민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있지만, 팬 분들의 응원에 감사한 마음 뿐이다. 건강 조심하셨으면 좋겠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 감독님과 코치님들, 사무국 분들께도 항상 고맙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