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는 안돼'…미국서 '코로나19 님비' 논란

"환자 수용 못 하겠다"…트럼프에 항의전화·소송 제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미국에서 공포를 불러일으키며 코로나19 환자의 수용을 거부하는 '님비'(NIMBY·지역이기주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고 외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USA투데이에 따르면 앨라배마주는 최근 코로나19 환자를 지역 내 격리시설에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또 캘리포니아주의 코스타메이사시(市)도 같은 이유로 연방정부와 주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으로부터 환자이송 일시중단 명령을 받아냈다.

미국 보건당국은 그동안 중국과 일본 등 해외에서 감염돼 미국으로 귀환한 환자들을 군 기지와 특수 의료 시설을 갖춘 네브래스카 의료센터에서 치료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자가 서서히 늘면서 증상이 경미한 일부 환자들을 다른 지역 격리시설로 분산 배치하는 방안을 추진했는데 해당 지역이 반발하면서 이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앨라배마는 주지사는 물론이고 상·하원 의원들까지 나서 보건 당국의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미국 보건복지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환자를 앨라배마주 애니스톤의 한 격리시설로 이송하겠다고 발표하자, 케이 아이비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최우선 과제는 앨라배마 주민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리처드 셀비 상원의원과 마이크 로저스 하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항의 전화를 했다면서 보건복지부의 잘못된 결정은 철회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USA투데이는 "앨라배마가 코로나19 환자 수용 계획을 방해했다"며 "님비"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캘리포니아 북부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수용된 코로나19 환자들을 캘리포니아 남부의 코스타메이사로 옮기려는 주 정부의 계획도 잠정 중단됐다.

연방법원은 환자 이송을 당분간 막아달라는 코스타메이사시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법원은 24일 열린 청문회에서 코로나19에 노출될 위험 등에 대한 코스타메이사 주민들의 의문점을 주 정부가 해소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법원은 다음 달 2일 양측의 입장을 다시 청취한 뒤 코스타메이사 격리시설 설치와 환자 이송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리기로 했다.

면역결핍증을 앓는 아들을 둔 코스타메이사시의 한 주민은 WP에 "나는 님비가 싫지만, 그렇다고 내 아들을 죽게 놔둘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미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지역사회의 움직임에 대해 "과학과 사실이 아니라 추측과 근거 없는 인터넷 공포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고 WP는 전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