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민주 상원 기득권 세력 '샌더스가 트럼프 이길 수 있어'

폴리티코 "불안감 못 숨기는 하원 주류와는 극명 대조"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선두를 질주하는 버니 샌더스(78·버몬트) 상원의원을 두고 민주당 내 하원 주류에서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당내 상원의 기득권 핵심세력은 샌더스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거뜬히 이길 수 있다고 보는 것으로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25일(현지시간) 관측했다.

초반 경선 판세에서 다른 후보들을 뒤로 밀어내고 홀로 치고 나온 데다 눈 튀어나올 정도의 모금 실적을 자랑하는 샌더스의 부상을 그와 상원에서 13년을 동고동락해온 베테랑 의원들은 오히려 차분한 눈으로 바라본다는 것이다. 원내 다수를 점하는 하원에서 민주당 주력 의원들이 불안한 눈빛으로 그를 바라보는 시각과는 극명하게 대비된다는 것이 이 매체의 진단이다.

트럼프 저격수를 자처하며 초반 레이스를 뛰었던 커스텐 질리브랜드(민주·뉴욕) 상원의원은 "난 진짜 그(샌더스)가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질리브랜드는 "지금껏 버니가 우리에게 보여준 건 엄청나게 열성적인 지지층을, 그것도 매우 광범위하게 지니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어떤 수준의 캠페인에서도 필요한 첫 번째 무기이자, 특히 레드 지역(공화당 우세주)이나 퍼플 지역(민주·공화 경합주)에서는 더 필요하다"라고 부연했다.

톰 우달(민주·뉴멕시코) 상원의원도 "샌더스 의원이 전국 단위에서는 트럼프와 대등하고(even), 네바다에서 이긴 걸 보면 그가 인구통계학적으로 어디에서든 이길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그는 매우 강해 보인다"고 거들었다.

크리스 머피(민주·코네티컷) 상원의원은 "난 절대적으로 버니(샌더스)가 트럼프를 이길 수 있다고 본다"면서 "그는 매우 잘해왔고, 그의 연정(구상)은 현실적이며 매우 인상적이다"고 치켜세웠다.

반대로 당내 기류에서는 샌더스가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민주당의 상원 탈환 전선에는 오히려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시각도 엄연히 존재한다고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특히 이른바 선벨트로 불리는 애리조나,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등지에서 버몬트 무소속 출신 급진성향의 샌더스는 향후 민주당의 상원 선거 레이스에 상당한 부담을 안길 것이라는 게 이 매체의 전망이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을 지지한 당내 중도파 조시 코트하이머(민주·뉴저지) 하원의원은 "난 내가 틀리기를 바란다. 하지만 버니는 이미 민주당에 전쟁을 선포한 것처럼 보인다"고 씁쓸해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