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km 퍼펙트! 김광현 첫 선발등판서 위력투

마이애미와 시범경기 2이닝 무안타 무실점
삼진도 3개나 잡아...5선발 향해 착착 준비

시속 151㎞!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27일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선발등판서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선발 등판에서 화끈한 피칭을 선보였다. 이로써 그는 세인트루이스 제5선발을 향해 발걸음을 힘차게 내디뎠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2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내주지 않았다. 단 한 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으며 삼진을 3개나 잡았다.

기록도 좋았지만 내용은 더 좋았다. 김광현을 이날 최고 시속 151㎞의 빠른공을 던졌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 구원투수로 등판했을 때 찍은 시속 148㎞보다 스피드가 더 빨라졌다. 김광현의 구위에 눌린 마이애미 타자들은 안타는커녕 외야 플라이 타구도 날리지 못했다.




등판에 앞서 메이저리그 최고 포수 중 하나인 야디에르 몰리나와 캐치볼 하는 김광현. [주피터=연합뉴스]





김광현은 1회 초 우타자 조너선 비야를 3루 땅볼로 잡아내고 시작했다. 2번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 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 처리한 그는 코리 디커슨도 1루 땅볼로 잡아내며 첫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4번 타자 헤수스 아길라와의 승부가 하이라이트였다. 김광현은 공 5개로 아길라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김광현은 5번 맷 조이스를 유격수 플라이로 잡고 6번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투구 수 29개 중 스트라이크가 18개였다. 우려했던 제구력에도 문제가 없었다.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보던 김광현이 모자를 고쳐쓰며 등판을 준비하고 있다. 김광현은 2경기 연속 호투로 선발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주피터=연합뉴스]





23일 시범경기 첫 구원 등판과 이날 첫 선발 등판을 합친 김광현의 성적은 5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이다. 등판 일정과 결과 모두 선발진의 한 축이다. 27일 세인트루이스는 7-8로 역전패했다. 김광현이 마운드를 떠난 뒤 양팀은 난타전을 이어갔다. 세인트루이스 선수 7명 중 안타를 맞지 않은 투수는 김광현이 유일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