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마스크의 배신…장당 4000원, 왜 마트·약국보다 비쌀까



지난 24일 이마트 경산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들쑥날쑥한 마스크값에 대한 정부의 공식 통계치가 나왔다. 온라인에서 장당 4000원대다. 오프라인(2000원대)보다 비쌌다.

통계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KF94(0.4㎚ 미세먼지 입자 94% 차단) 방역용 마스크를 파는 온라인 사이트 100여곳의 마스크 가격을 조사한 결과 최근 1장당 평균 판매가격이 4000원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통계청 관계자는 “대형마트ㆍ약국ㆍ편의점에서 마스크가 품절인 경우가 많아 소비자가 온라인 판매처로 몰리면서 가격이 뛰었다”고 설명했다.

KF94 마스크의 1장당 평균 가격은 온라인에서 3616원(10일)→3492원(12일)→3411원(19일) 등을 오가다 최근 4000원을 넘어섰다. 다만 마트ㆍ약국 등 오프라인에서는 2609원(10일)→2640원(12일)→2638원(19일) 등 2000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이전에 마스크 가격은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쌌다. 1장당 평균가격은 700∼800원 수준이었다. 하지만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면서 역전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평상시 오프라인에서는 1ㆍ3ㆍ5장 등 소량 판매가 많고, 온라인에선 10ㆍ50ㆍ100장 등 대량구매가 많아 1장당 가격을 환산하면 온라인 가격이 싼 경향을 보인다”며 “신종 코로나 확산 이후 온라인 가격이 급격히 오르면서 오프라인보다 비싼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통계청은 마스크를 소비자물가조사 대상 예비품목으로 정해 올해 1월부터 가격조사를 해 왔다. 별도로 지난 6일부터는 매일 온ㆍ오프라인에서 판매하는 KF94ㆍKF80 방역용 마스크 1매당 평균가격과 품절 비율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은 100여개 판매 사이트 데이터를 수집해 집계한다. 지나치게 높거나 끼워팔기 한 가격은 제외한다. 오프라인 가격은 전국 마트ㆍ약국 400여곳에서 조사한다. 기획재정부ㆍ식약처 등 관계부처가 운영하는 마스크 수급조절 태스크포스(TF)는 매일 통계청 조사 결과를 받아 마스크 가격 동향을 점검 중이다.

정부가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약국ㆍ우체국ㆍ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하면서 마스크 가격이 내려갈지 주목된다. 정부는 26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약국 2만4000여곳에 100장씩,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ㆍ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정부의 마스크 물량 보급으로 마스크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음 주부터 영향이 가시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