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OSEN=선미경 기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39년 만에 처음으로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떠날 전망이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 콜라이더는 26일(현지시각)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인디아나 존스’ 프랜차이즈 39년 역사상 처음으로 감독에서 빠지고, 제임스 맨골드 감독이 그 자리를 대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지난 1981년 ‘인디아나 존스’ 첫 번째 시리즈 ‘레이더스’ 개봉 이후 처음으로 감독 자리를 떠나게 됐다. ‘인디아나 존스5’는 영화 ‘포드 V 페라리’와 ‘로건’ 등을 성공시킨 제임스 맨골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을 예정이다. 제임스 맨골드 감독은 자리를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고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스필버그 감독이 감독직을 떠나는 것은 전석으로 그의 결정으로, 새 시리즈의 실무자로 남을 계획이다.

다만 새로운 감독이 연출을 맡게 되면서 내년 7월 개봉 예정이었던 ‘인디아나 존스5’ 시리즈는 개봉이 다시 한 번 밀릴 가능성이 높다. 스필버그와 디즈니 측은 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인디아나 존스’는 지난 1981년 시작된 인기 시리즈로 해리슨 포드가 ‘인디아나 존스5’에서도 주연을 맡을 예정이다. 당초 다섯 번째 시리즈는 지난해 7월 개봉 예정이었지만, 2021년 7월로 개봉이 연기된 바 있다. /seon@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미경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