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LAX 풍경…초현실 영화인가, 텅…텅…빈 공항

LA 국제공항 탐 브래들리 국제선 청사 2층 출국장.
LA 국제공항 탐 브래들리 국제선 청사 1층 입국장.
멀리 있던 여동생(사진 오른쪽)이 천신만고 끝에 언니 내외와 상봉했다. 반가움에 흐르는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 그러나 끝내 마스크와 장갑은 벗을 수 없다.
한인타운에서 LAX로 가기 위해 많이 이용하는 10번 프리웨이다. 통행량이 적어 한적하기 이를 데 없다.
출국하기 위해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항공사 데스크가 열리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린다. 출국장, 입국장 마스크 착용은 이제 일상이다.
오전 10시 무렵이다. 평소라면 LA 국제공항이 한참 혼잡할 시간이다. 그런데 입국장, 출국장은 텅텅 비었다. 마치 영화 세트장 같은 느낌이다. 군데군데 인적 속에서도 불안한 표정들은 숨길 수 없다. 한결같이 마스크와 장갑으로 ‘중무장’ 상태다. 현실로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들을 카메라 렌즈에 담았다. 김상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