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만한 공립대 없다…UCLA·버클리 전국 1·2위

샌타버버러도 6위 도약

캘리포니아 주립대인 UC가 미국 최우수 공립대 상위권을 휩쓸었다. 교육 매거진 US뉴스앤월드리포트지가 14일 공개한 ‘미국 최우수 공립대 순위’에 따르면 UCLA와 버클리가 전국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표 참조〉

또 UC샌타바버러는 플로리다대학과 공동으로 전국 6위에 랭크되며 UC캠퍼스 순위 3위로 올라섰다. UC어바인과 샌디에이고는 조지아공과대학과 공동 8위를 기록했으며, 데이비스는 윌리엄앤마리대학과 공동 11위로 나타났다.

최우수 종합대 1위는 프린스턴대학이 차지했으며, 하버드대학, 컬럼비아대학,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예일대학이 2~5위를 차지했다. 스탠퍼드대학은 6위, 캘리포니아공과대학(캘텍)은 9위를 기록했다. UCLA와 버클리는 최우수 종합대 순위에 20위와 22위에, UC샌타바버러는 30위에 올랐다.

리버럴아츠 칼리지 부문에서는 윌리엄스, 앰허스트, 스와츠모어 칼리지가 1~3위로, 리버럴아츠 공립대는 해군, 육군, 공군 순으로 3군 사관학교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US뉴스는 매년 각 대학의 합격률과 졸업률, 교수대 학생비율과학급사이즈, 연구비율, 학비 및 장학금 등을 종합해 순위를 매겨 발표하고 있다.

교육연구소 부소장 장연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