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셧다운은 위헌" 법원 판결…트럼프 "환영"

법원이 코로나19를 막으려는 한 주 정부의 봉쇄령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판결했다.

빠른 경기회복을 위해 방역규제에 반대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환호하며 이번 결정이 다른 주들로 확대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윌리엄 스틱먼 4세 펜실베이니아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톰 울프스 펜실베이니아 주지사가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내린 셧다운(봉쇄) 조치에 14일 위헌 결정을 내렸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생명유지 등 필수업종을 제외한 기업들을 폐쇄하고 주민 모임을 실내 25명, 실외 250명으로 제한했다. 이에 반발해 버틀러, 파이에트, 그린, 워싱턴 등 펜실베이니아주의 4개 카운티는 소송을 제기했다.

스틱먼 4세 판사는 해석 범위가 넓어 한도가 없는 규제를 국민들에게 부과하는 것은 헌법적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펜실베이니아주의 조치가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는 수정헌법 1조, 적법 절차와 평등권을 보호하는 수정헌법 14조에 반한다고 적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