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까지 갖다붙인 '秋아들 엄호'...野 "여당이 이성 잃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안중근 의사를 거론해, 야당이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며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ㆍ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 무리한 의혹제기에 열을 올리기보다는 국가 안보 정책 검증에 열중하라”고 말했다.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냐”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며 “대국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나오는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막나가도 너무 막나가는 것 아니냐. 순흥안씨(안중근 의사의 가문)의 한 사람으로써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망언을 당장 거두어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서ㅇㅇ 의사(추 장관의 아들)에 대한 국가서훈을 추진하자”고 비꼬았다. “그 아픈 무릎을 가지고 범인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초인적 인내와 노력으로 실밥을 뽑고 귀환하셨다”는 이유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위국헌신을 하셨으니 안 의사처럼 ‘대한민국장’으로 기리거나, 군인본분을 다 하셨으니 최소 ‘화랑무공훈장’을 드리거나”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관련 부분을 삭제한 뒤 수정 논평을 냈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박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입장문을 냈다. 오후 2시 논평을 낸 지 5시간 만의 유감 표명이었다.
한영익·김홍범 기자 hanyi@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