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잘때도 항의"..문정원→안상태, 층간소음 논란에 변명? 공감?[Oh!쎈 이슈]

[OSEN=최나영 기자] 층간소음 문제에 휩싸인 연예인(인플루언서)들의 해명이 화제다. 더욱 논란을 증폭시키거나 반대로 보는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인해 보다 커져버린 생활 속 후유증(?)이라는 의견도 크다.

먼저 논란에 휩싸인 이는 개그맨 이휘재 아내인 플로리스트 문정원.

지난 11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문정원 자택 아랫층에 살고 있다는 한 네티즌이 댓글을 달았다. 

해당 댓글은 게시물의 내용과는 관련이 없었다. 그 네티즌은 “아랫집인데요.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이에 문정원은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네요.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습니다.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구요. 저희도 이곳 이사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되는 곳인 줄 몰랐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데도 잘 없네요. 최대한 조심 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라며 "며칠 샤워도 못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 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랍니다.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 하고 서로 조심 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될때가 간혹 있습니다"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한 문정원은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거 같아 속상하네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사과문에서 '사과'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반응이 이어졌다. 사과보다는 변명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글 곳곳에 문정원의 답답한 마음이 묻어있다. 하지만 공감을 일으키는 부분도 분명 존재한다는 반응이다. 

이후 해당 댓글과 문정원의 글이 사라졌고, 문정원은 다시금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되었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에는 방송인 겸 감독 안상태가 같은 문제에 휩싸였다. 한 커뮤니티에서는 안상태와 그의 아내 조인빈 가족의 아랫집에 거주 중이라는 한 네티즌의 글이 일파만파 퍼진 것. 해당 네티즌은 층간소음 문제로 안상태와 조인빈의 집을 두어 번 찾아갔으나 상황이 달라지지 않아 재방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인빈의 SNS 속 집안 사진등을 올리며 아무런 배려나 조치도 없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 같은 내용이 화제를 모으자 안상태는 13일 OSEN과 인터뷰에서 "우선은 이런 문제로 화제가 되서 죄송하다. 매트를 안깐 것은 아닌데, 아이가 주로 활동하는 곳에는 다 깔았다"라며 "누구보다 애를 많이 혼내고 그랬지만 아이가 에너지가 넘쳐서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재택근무하면서 항의가 시작됐다. 하루에 다서번 이상 벨을 울리시기도 했다. 협박을 했다고는 하는데, 집을 찾아오시는게 무서워서 찾아오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 뿐이다. 아래층 주민 분들이 임산부고 해서 더 신경썼어야했는데, 더 신경쓰지 못해서 죄송하다"라고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하고 사과했다.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은 역시 이날 OSEN과 전화 인터뷰에서 "이 아파트에서 산지 6년 정도 되지만 과거에는 층간 소음 문제가 없었다. 아랫집 분들이 이사 오고 나서 찾아오신 뒤로는 아이에게도 주의를 주고 있다. 하지만 8살 여자 아이가 어쩔 수 없이 뛰는 부분은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조인빈은 1년여간 층간 소음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아랫집의 항의를 받은 이후에 매트도 깔고 조심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이가 유치원에 못가는 상황 때문에 층간 소음이 없는 에어 미끄럼틀을 대여해서 뛰게 하고 그랬다. 관리실을 통해서 10번도 넘게 항의를 하신 것 같다. 남편이 일을 하고 있을 때도 그렇고 아이가 자고 있을 때도, 아이가 할머니 집에 가 있을 때도 항의를 하는 경우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때문에 다들 힘들어서 예민한 것 같다"란 말을 남기기도.

결국 안상태 가족은 이사를 결정했다. 그는 "현재 집을 내놓은 상황이고 아래층이 없는 집으로 갈 생각이다"라고 추후 계획에 대해 전했다.

이 같은 문제는 비단 연예인이기에 맞딱뜨리는 것이 아닌, 모든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서 겪는 것이기에 더욱 주시하게 되는 부분이 있다. 최근 '으리으리한 집'으로 자주 소개되는 화려한 연예인 주택의 현실적 뒷모습이기도 하다.

/nyc@osen.co.kr

[사진] 문정원 인스타그램, OSEN DB, 방송 캡처

최이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