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혹평, "손흥민, 골 앞에서 평소 모습과 달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풀럼전서 골대 불운과 오프사이드 악령에 시달린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언론의 혹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풀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순연 경기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날 무승부로 6위(승점 30)에 머물렀다.

마린과 FA컵서 휴식을 취했던 손흥민은 이날 좌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전반 18분 오른발 토킥과 전반 24분 결정적 헤더가 모두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후반 절호의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골대 불운에 다. 후반 26분 수비수를 앞에 두고 질주해 날린 왼발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손흥민은 종료 1분 전 세르히오 레길론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지만, 손흥민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6을 주며 “골 앞에서 평소 그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아레올라 골키퍼의 세이브에 막히고, 풀럼의 동점골 직전 골대를 맞혔다. 이에 대한 대가는 컸다”고 혹평했다./dolyng@osen.co.kr

이균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