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표 초간단 달걀 장조림 레시피도 대박→양세형X유병재와 물오른 케미(‘백파더’)

[OSEN=강서정 기자] ‘백파더’ 백종원이 밥도둑 되는 초간단 달걀 장조림 레시피로 또다시 극찬 세례를 받았다. 남녀노소를 사로잡은 마성의 맛으로 밑반찬 끝판왕의 화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갓 만들어 맛있게 먹는 마성의 꿀팁까지 전수하며 주말 안방 식탁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6 일 방송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선 초간단 달걀 장조림 편으로 꾸며지며 안방 시청자들의 군침을 유발했다.

오늘(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백파더’ 28회 ‘달걀 장조림’ 편의 2부가 수도권 기준으로 4.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로써 ‘백파더’는 27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등 굳건한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날 최고 시청률은 ‘백파더’ 백종원이 ‘달걀 장조림’에 매운 고추를 넣어서 맵다고 얘기하는 캐나다 밴쿠버 ‘요린이’와 대화하는 순간으로 5.7%의 수치를 기록했다. 광고주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도 2.0%(2부 기준)의 수치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생방송 이후 진행되는 ‘백파더’ 네이버 tv에서는 3만3천여명이 시청을 이어가는 등 높은 화제성을 보여줬다.

이날 타이머밴드 노라조는 달걀 장조림 연구소 연구원으로 파격 변신, 명불허전 ‘신 스틸러’의 매력을 뽐내며 생방송 요리쇼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판계란을 모자처럼 머리에 얹고 장조림 병을 주렁주렁 매단 장조림 연구원으로 변신한 조빈과 장조림 타이로 포인트를 준 원흠의 흥 넘치는 무대가 요리쇼의 텐션을 예열했다.

꿀잼을 유발한 노라조의 무대에 이어 본격적인 요리가 펼쳐졌다. ‘백파더’ 백종원은 “역대급으로 쉽다. 애들 있는 집은 해 먹어 봐야 한다”고 아이들 용 밑반찬으로 적극 추천, 시작부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백파더’ 백종원은 흰자가 터져 나오지 않도록 식초와 소금을 넣어 달걀을 삶는 꿀팁부터 찬물과 수저를 이용해 삶은 달걀을 쉽게 까는 꿀팁까지 대방출, ‘요린이’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날 ‘백파더’ 백종원의 달걀 장조림 레시피는 누구나 따라할 수 있을만큼 쉽고 간단했다. 삶아서 껍질을 깐 달걀을 물, 진간장, 설탕, 마늘을 섞은 냄비에 넣고 강불에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미리 썰어 놓은 청양고추와 꽈리고추, 다시마 한조각을 넣고 조금 더 끓여주면 완성.

이날 ‘백파더’ 백종원은 식힌 뒤에 양념에 재워서 먹는 방법은 물론 갓 만든 뜨거운 장조림을 맛있게 먹는 꿀팁 역시 전수했다. 백종원은 “뜨거운 달걀 장조림에 맛 들리면 계속 만들게 된다. 재워 놓는 것보다 갓 만든 장조림이 더 맛있다”며 특급 꿀팁을 공개했다. 밥에 금방 만든 장조림의 계란과 꽈리고추를 잘라 넣고 버터를 첨가한 뒤에 장조림 국물을 얹어 먹으면 아이들의 입맛을 취향 저격하는 밥도둑이 된다는 것.

백종원의 장담은 극찬으로 이어졌다. 직접 맛을 본 출연자들은 “정말 맛있다. 진짜 엄마가 해주던 추억의 맛” “백파더 만세다. 맛이 장난 아니다” “이건 소울푸드다” “향기부터 다르다”는 뜨거운 반응과 함께 폭풍 먹방에 돌입하며 마성의 맛을 인증했다.

이날 방송은 만들기 쉽지만 맛은 ‘소울푸드’를 외치게 하는 달걀 장조림으로 ‘요린이’들은 물론 안방 시청자들의 식욕까지 자극하며 ‘백파더’ 매직을 또다시 증명했다. 오므라이스에 이어 달걀 장조림까지 대박을 부르는 메뉴를 선보이며 주말 집밥 메뉴 고민에 빠진 시청자들의 ‘갓파더’로 자리매김한 것.

여기에 ‘백파더’ 백종원과 ‘양잡이’ 양세형, ‘댓글유’ 유병재와의 물오른 티키타카 역시 꿀잼력을 더하고 있다. 이날 역시 백종원과 ‘삶은 달걀 빨리 까기’대결을 펼치며 알차게 재미를 끌어낸 양세형부터 재기 발랄한 댓글을 매의 눈으로 포착해 소개하며 색다른 재미를 안겨준 유병재의 활약이 ‘요리쇼’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이처럼 요리와 재미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백파더’를 향한 ‘요린이’들의 애정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다음주 도전요리는 겨울에 빠질 수 없는 배춧국. 백종원은 “겨울 배추가 제일 맛있는 시기”라며 초간단 배춧국 끓이는 레시피를 예고, 안방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의지를 더욱 불타게 만들었다. /kangsj@osen.co.kr

[사진] ‘백파더’ 화면 캡처

강서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